> Culture & Life > 문화
중국의숫자문화
제혜금 교수  |  경영학과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4.17  15:44:25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888호 7면]

   
제혜금 교수

중국은 옛날부터 숫자에 다양한 의미를 부여하여 사용해 왔으며, 사회가 발전함에 따라 의미도 더욱 풍부해지고 있다. 현재는 대부분 발음과 관련이 되어 사용되는데 미신이라는 것을 넘어 생활 속에서 다양하게 사용되고 있다.

중국인은 홀수를 싫어하고 짝수를 좋아한다. 선물, 결혼 등 기쁜 일의 부조금은 좋은 일이 ‘배’가 되어야 하는 의미로 짝수로 하는 것이 원칙이다. 결혼식 같은 기념일을 잡을 때도 짝수가 들어가는 날을 길일로 생각하며, 음식을 주문할 때도 짝수로 음식을 주문한다. 반대로, 장례식 같은 슬픈 일의 부조는 한 번 으로 끝내라는 의미로 홀수로 하는 풍습이 있다.

중국인들이 기피하는 숫자는 3, 4, 7이고 좋아하는 숫자는 2, 6, 8, 9로 구분할 수 있다. ‘4’는 짝수이지만 한국과 마찬가지로 죽을 사(死)와 발음이 비슷하기 때문에 가장 기피 하는 숫자이다. ‘3’은 ‘흩어지다, 헤어지다’의 ‘산’(散)과 발음이 같아 일반적으로 결혼 및 생일선물로 금기시하고 있다. ‘7’은 한국이나 서양에서는 행운의 숫자이지만 중국에서는 장례나 제사와 연관이 많은 숫자이기 때문에 사람들이 선호하지 않는 경향이 있다.

‘6’은 순리대로 잘 풀린다는 류(流)와 발음이 비슷하여, 모든 일이 순조롭게 돌아갔으면 하는 마음에서 행운을 부르는 숫자로 환영받고 있다.

중국인이 가장 좋아하는 숫자는 말할 것도 없이 '8'이다. ‘8’은 ‘빠’라고 읽는데, 발음이 “돈을 벌다, 발전하다”는 뜻인 발(發)과 흡사하다. 전 세계에 공표한 베이징 올림픽의 공식 개막시간이 2008년 8월 8일 저녁 8시 8분 8초에서도 엿볼 수 있다. 중국에서는 8이 들어간 물건이 큰 행운을 불러온다고 믿기에 전화번호, 자동차 번호판 등에 ‘8’을 넣기를 좋아한다. 실제 888-8888이라는 전화번호가 한화로 약 4억 원에 항공회사에 낙찰된 사례가 있다. 자동차 번호판이 8888일 경우  대부분 경매로 몇 억 원에 낙찰되는데, 자동차보다 번호판이 더 비싼 경우도 있다.

8은 일상생활에서도 엿볼 수 있다. 입장료나, 마트·백화점에 가면 18.80위안, 88위안, 188위안, 888위안 등 8로 끝나는 가격표를 흔히 볼 수 있다. 가격을 이렇게 붙여놓으면 깎기 좋아하는 중국인이라도 흥정을 하지 않고 그냥 물건을 사가는 경우가 많다는 것이다.

‘8’다음으로 중국인이 좋아하는 숫자는 ‘9’이다. 완벽함을 상징하는 숫자로 ‘오래가다, 영원하다’는 뜻을 가진 ‘지우(久)’와 발음이 같다. 과거에 황실에서 사용하던 최고의 숫자였다.  베이징에 있는 자금성 내 방 개수는 9999개, 천단공원 계단도 9계단이다. 왕은 오래 살아야 하기 때문에 왕이 있는 곳과 가는 곳은 모두 9와 매우 밀접하게 연결되어 있다. 2009년 9월 9일, ‘사랑이 영원하라’는 뜻으로 신 중국 성립 이후 최다 커플이 혼인신고를 한 날로 기록되기도 했다.

이처럼 숫자 하나하나에 의미를 부여하며 번잡스럽다고 생각이 들 수도 있겠지만 숫자로부터 작은 행운을 바라는 중국인들의 마음을 느낄 수도 있겠다. 

<전주대신문>이 1965년 5월 15일에 창간하여 이번이 제888호라고 들었다. 중국의 ‘999888’의 뜻을 빌어 전주대신문이 대학신문의 주인인 학우들을 위해 복무하며, 오래오래 학우들의 사랑을 받으며, 학우들과 함께 무궁한 발전과 건승하길 기원해본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인기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60-759) 전주시 완산구 천잠로 303  |  편집국 : 063)220-2442  |  운영실 : 063)220-2441
발행인 : 이호인  |  주간교수 : 박기범  |  청소년보호책임자 : SITE_MANAGER
Copyright © 2013 전주대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