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10. 26.(월)


겨자씨

[전주대 신문 제900호 10면, 발행일 : 2020년 6월 3일(수)] 기도는 하나님과 나 사이의 은밀한 만남이다. 하나님과 나와의 깊은 대화이다. 그래서…

By editor , in 신앙과 선교 , at 2020년 6월 5일

[전주대 신문 제900호 10면, 발행일 : 2020년 6월 3일(수)]

기도는 하나님과 나 사이의 은밀한 만남이다.

하나님과 나와의 깊은 대화이다. 그래서 기도는 사람들을 감동시키기 위한 것도,

하나님을 감동시키기 위해 하는 것이 아니다.

기도의 궁극적인 목적은 나를 완전히 포기 하는 것이요, 끊임없이 치솟는 성취욕구와 집착과 탐욕을 훌쩍 뛰어넘어 ‘자유함’을 누 리는 것이다.

▼ 캐빈 밀러(Calvin Miller)의 말이다. “탐닉과 영성을 맞바꾼 우리는 자유를 잃은 것이 되었다. 파스칼이 옳았다.

우리의 삶에 는 하나님만 채워 줄 수 있는, 하나님 형상 의 공허가 있다 … 하나님이 그 내면의 공허 를 성령으로 채워주실 때 우리는 산다.

그러나 그 공허가 채워지지 않으면 파괴적인 욕 구들이 우리의 좋은 의도들을 통해 떼를 지 어 몰려든다.” 그는 계속해서 말한다. “그것 은 능력을 주시는 위대하신 분과 동떨어진 삶을 살기 때문에 늘 나타나는 일종의 무력 감이다.

우리가 내주하시는 그리스도의 인도 하심을 따르려는 여지를 남겨 두지 않으면 결국 번잡한 제자도의 요란스런 일정들만 남게 된다.

그러나 진정한 제자도는 주님을 닮 아가려고 노력하며 번잡함을 떠나 변함없는 헌신과 고요히 흠모하는 삶을 받아들이기 때문에 결코 요란스러울 수 없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리는 외형적인 성취를 추구하며 사람들에게 ‘어떻게 보일까?’, 외식적인 기도 에 매달려 있다. 뿐만 아니라 ‘기도 잘 하는 사람’임을 은연 중 자랑하거나 연약한 믿음 을 가진 사람들에게 은근히 과시하려고 한다.

예수님이 꾸짖은 바리새인들의 기도와 전혀 다를 것이 없는 이런 우리의 모습을 밀 러는 이렇게 표현하고 있다.

“우리는 아침에 불병거를 위해 기도하고 어둑해질 무렵 그 불병거를 타고 교회로 가기 원한다.

불을 위 해서는 거의 기도하지 않으면서 손에 들고 있는 성냥갑을 찾으려고 눈을 뜬다.”

▼ 예수님이 모범으로 보여 주신 ‘은밀한 기도’에는 하나님의 응답이라는 상이 따른다.

그 응답은 항상 우리가 원하는 것이 아닐 수도 있다. 하지만 그것은 언제나 최선이다.

“너는 기도할 때에 네 골방에 들어가 문을 닫고 은밀한 중에 계신 네 아버지께 기도 하라 은밀한 중에 보시는 네 아버지께서 갚 으시리라”(마 6:6). 아멘.

장선철 교수 (상담심리학과)

* 인용가능 (단, 인용시 출처 표기 바람) *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Share on Facebook
Facebook
Tweet about this on Twitter
Twit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