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8. 18.(목)


미래를 알면 현재가 바뀐다

[전주대 신문 제921호 8면, 발행일: 2022년 06월 29일(수)] 어느 날, 당신의 미래를 볼 기회가 생겼다. 하지만 당신의 미래가 긍정적인지, 부정적인지…

By editor , in 기획 오피니언 , at 2022년 6월 20일

[전주대 신문 제921호 8면, 발행일: 2022년 06월 29일(수)]

어느 날, 당신의 미래를 볼 기회가 생겼다. 하지만 당신의 미래가 긍정적인지, 부정적인지 현재의 당신은 알 수 없고, 결과를 안다고 하더라도 미래는 변하지 않는다. 당신이 어떤 노력을 해도 바뀌지 않는 미래. 그래도 정해진 미래를 볼 것인가?

 

미래는 아직 일어나지 않은 예측불허한 시간을 의미한다. 우린 현재를 살아가면서도 항상 미래를 고민하고 어떤 일이 일어날지 상상한다. 하지만 상상은 상상일 뿐이다. 끝없이 불확실한 미래를 상상하는 것이 미래를 확실히 아는 것보다 현재 나에게 과연 도움이 될까?

 

인생을 살아가면서 걱정과 근심이 없을 수는 없다. 그러나 걱정과 근심은 미래의 일을 미리 생각하기 때문에 생겨난다. 미래에 대비하는 현실이 마음을 해치는 꼴이 되어버린 것이다. 인간은 최악의 상황까지 상상하기 때문에 지나친 걱정과 근심으로 현재의 즐거움을 망치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미래를 안다면 현재를 즐기면서 살 수 있다. 미래가 긍정적이라면 현재가 힘들더라도 앞으로 생길 좋은 일을 기다리며 힘낼 수 있는 동기부여가 되고, 미래가 부정적이라면 부정적인 미래가 오기 전에 현재를 더 행복하게 살아가려고 할 것이다. 어떤 미래가 다가오든 현재에 더 충실할 수 있다.

 

바뀌지 않을 미래를 알면 현재를 열심히 살아도 부질없다며 게을리 살게 될 거라고 생각할 수 있다. 하지만 개인의 성향에 따라 다르다. 미래를 알고 나서 현재를 더 계획적으로 살아가는 사람도 있다. 사람들은 이리저리 방황하며 자신과 맞는 길을 찾는 데에 많은 시간과 노력을 쏟는다. 끊임없는 도전과 좌절을 반복하는 것은 나를 위한 일이지만, 그 과정에서 정작 자신을 챙길 시간의 여유는 없어지는 것이다.

 

우리나라 자살률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최고 수준임은 이미 알려진 사실이다. 10~30대 젊은 층의 사망원인 1위가 자살이다. 취업, 학업에서 오는 우울증 등 마음의 병을 이기지 못해 극단적인 선택을 하는 것이다. 미래를 알고 있다면 도전과 좌절의 반복 대신 정해진 미래를 바라보고 계획적으로 준비를 할 수 있으며 시간적 여유가 생겨 건강관리나 여가생활을 즐기는 등 자신을 챙길 수 있다.

 

살면서 한 번쯤‘나는 언제 어떻게 죽을까?’라는 궁금증을 가져봤을 것이다. 궁금하긴 하지만 차라리 모르는 게 속 편하다고들 한다. 만일 자신이 언제 죽는다는 것을 안다면 오늘을 대하는 태도가 바뀌지 않을까. 자신에게 남은 시간 동안 어떻게 더 행복하게 살아갈지, 주변 사람들과 무엇을 하면서 시간을 보낼지 등을 생각하며 하루를 소중하고 알차게 보낼 수 있다.

 

사람들은 감사함을 느끼며 살아야 하는 것들을 당연하게 여긴다. 푸른 하늘을 바라볼 수 있는 것, 맛있는 음식을 먹을 수 있는 것, 음악을 들을 수 있는 것 등 인생에 있어서 감사해야 할 일이 많다. 하지만 대부분 사람은 위기의 순간을 맞아야 작은 것에도 감사함을 느끼기 시작한다. 하지만 인생의 끝을 안다면 자신에게 주어진 모든 것에 감사함을 느끼고 세상을 긍정적인 시선으로 바라보게 될 것이다.

 

매 순간 자신의 선택으로 인해 어떤 미래가 펼쳐질지 걱정하고 헤매는 것보다 미래를 알고 나서 현재를 알차고 즐겁게 살아가는 것이 더 나은 삶을 사는 방법이 될 수 있지 않을까?

* 인용가능 (단, 인용시 출처 표기 바람)

최혜림 기자(chr9460@jj.ac.kr)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Share on Facebook
Facebook
Tweet about this on Twitter
Twit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