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9. 18.(토)


제13 ‧ 14대 총장 이임사

[전주대 신문 제912호 3면, 발행일: 2021년 9월 1일(수)]       이 임 사 존경하는 전주대학교 가족 여러분! 2013년 8월,…

By news , in 뉴스 , at 2021년 9월 2일

[전주대 신문 제912호 3면, 발행일: 2021년 9월 1일(수)]

 

 

 

이 임 사

존경하는 전주대학교 가족 여러분!

2013년 8월, 전주대학교의 도약을 이끌어보겠다는 희망과 설렘 속에 제13대 총장으로 취임한 지도 어느덧 8년의 세월이 흘러 제14대 총장의 임기를 마치게 되면서 이임 인사를 드립니다.

이임식을 앞두고, 지나온 날들을 잠시 돌아보았습니다. 보람되고 기쁘고 감사했던 일들과 함께 슬프고 안타까웠던 일들도 있었지만, 지나온 모든 세월이 하나님의 은혜임을 고백하지 않을 수 없었습니다. 총장이라는 막중한 책임을 다하기 위해 매 순간 최선을 다했다고 자부해 왔지만, 오늘 이 자리에 서고 보니 좀 더 잘할 수 있지 않았을까 하는 아쉬움이 남습니다.

 

사랑하는 전주대학교 가족 여러분!

지난 8년은 제가 삶으로 체득하며 쌓아 온 교육과 연구 그리고 학사와 행정에 관한 모든 경험을 대학의 발전과 학생의 성공을 위해 오롯이 쏟아부었던 가장 값지고 영광스러운 시간이었습니다. 전주대학교 가족 모두와 함께 달려온 열정의 시간이자 탁월한 성과를 거둔 보람된 시간이었습니다. 여러분들과 함께 전주대학교의 새 역사를 써나갈 수 있었던 것은 크나큰 축복이자 행복이었습니다. 저는 총장으로 일하는 동안 조직의 성패가 조직의 구성원에게 있다는 신념을 갖고 대학 구성원들의 화합과 협력을 통한 대학 경영의 내실화와 교육혁신을 통한 교육경쟁력 강화에 중점을 두었습니다. 그 결과로 2015년 제1주기 대학구조개혁평가에서 전국의 34개 대학만이 누릴 수 있었던 최우수대학 A등급에 선정되었으며, 제2주기 및 제3주기 대학기본역량진단에서도좋은 결과로 지속 가능한 대학의 토대를 마련하였습니다. 헤아릴 수도 없이 많은 정부 재정지원사업에서 좋은 성과를 거둘 때마다 너무 감격하여 ‘할렐루야’를 외쳤던 일이 생각납니다. 우리 전주대학교는 정말로 눈부신 발전을 이루어 냈으며, 자타가 공인하는 호남 최고의 기독교 명문 사학으로 발돋움했습니다.

 

그러나, 인구절벽과 수도권 집중화, 그리고 코로나19가 몰고 온 비대면 뉴노멀이라는 파고 속에 우리는 다시금 위기의 순간에 직면해 있습니다. 앞으로 나아가지 않는 것은 퇴보를 의미하며 퇴보는 곧 소멸을 의미합니다. 이러한 위기를, 우리 모두가 원하는 기회로 만들기 위해서는 구성원 모두가 서로를 신뢰하면서 동반자의 길을 걸어가야만 합니다. 지금까지 그래왔듯이 위기를 기회로 만들어내는 전주대학교 구성원들의 저력을 믿습니다. 대학 구성원 모두가 각자의 위치에서 공동의 목표를 향해, 힘을 모아 주실 것을 간곡히 부탁드립니다. 여름철 뜨거운 태양이 있어서 풍성한 열매가 맺히듯이 현재의 어려움이 전주대학교에 풍성한 결실로 맺히기를 소망합니다.

 

사랑하는 전주대학교 가족 여러분!

그동안 여러분들께서 제게 보내주신 격려와 나누어주신 지혜는 큰 의지가 되고 성장의 원동력이 되었습니다. 지금까지 저를 믿고 지지해주신 이사장님과 이사님, 감사님, 그리고 각자의 위치에서 최선을 다해주신 부총장님, 처장님, 학장님, 기관장님, 실장님, 그리고 교직원 한 분 한 분, 또한 대학을 사랑하는 마음으로 늘 함께해주신 총동문회와 총학생회의 모든 분들께 이 자리를 빌려 감사의 인사를 올려드립니다.

 

저는 비록 오늘로 여러분의 곁을 떠나지만 언제 어디서나 전주대학교를 사랑하고 응원하며 기도할 것을 약속드립니다. 전주대학교와 전주대학교 가족 모두에게 하나님의 풍성하신 은혜가 늘 함께하기를 소망합니다. 그동안 감사했습니다. 그리고, 사랑합니다.

2021. 8. 20.

총장 이호인 올림

 

* 인용가능 (단, 인용시 출처 표기 바람) *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Share on Facebook
Facebook
Tweet about this on Twitter
Twit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