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1. 26.(화)


2021년을 시작하며 <의과학대학 간호학과 허명륜 교수>

[전주대 신문 제906호 13면, 발행일 : 2020년 01월 13일(수)]   전 세계에 불어닥친 COVID-19 감염 사태는 사회, 경제, 문화 등…

By editor , in 오피니언 , at 2021년 1월 14일

[전주대 신문 제906호 13면, 발행일 : 2020년 01월 13일(수)]

 

전 세계에 불어닥친 COVID-19 감염 사태는 사회, 경제, 문화 등 다양한 분야에 변화를 일으키게 되었다.

그동안 4차 산업 혁명으로 인한 언택트 시대에 대한 예측은 꾸준히 제기되었지만, 이렇게 갑작스럽게 변화를 받아들이게 될 줄은 그 누구도 상상하지 못했다.

봄에는 교수와 학생 모두 마냥 어색하기만 했던 온라인 수업이 가을에는 어느 정도 익숙해져 활발한 교육의 장이 되었고, 코로나로 인해 줄줄이 취소되던 문화예술 공연은 실시간 화상 시스템을 이용하며 또 다른 공연문화와 의사소통의 재미를 만들어냈다.

아마도 앞으로 1년 뒤에는 더욱 견고한 기술의 발달로 편리한 세상이 우릴 기다리고 있을 것이다.

그런데 모든 일에는 양면이 있듯, 기술의 발달과 이에 대한 적응은 오히려 대면에 대한 욕구를 더 키우며 반동 현상을 일으킨다.

지금쯤이면 사람들로 북적여야 할 거리도 한산하고, 커피숍에서 커피 한 잔의 여유를 갖기도 힘들 뿐만 아니라, 일 년에 한 번이라도 꼬박꼬박 만나던 친구들도 만날 수가 없어 왠지 모를 무기력함과 우울감이 밀려온다.

게다가 온라인 수업을 하면서 시간 가는 줄 모르고 생활을 하면서 일상리듬이 깨져버려 내가 지금 잘살고 있는지 모르겠다는 생각이 들기도 한다.

개인 상담을 통해 심리적인 어려움을 겪고 있는 학생들을 다수 만나게 된다.

무엇 때문에 힘이 드는 것인지 뚜렷하지 않지만, 무기력하고 미래가 불안하고, 몸은 피곤하다고 한다.

아마도 COVID-19 상황이 끝난다고 해도 예전의 생활로 돌아갈 수는 없을 것이다.

그렇다면 이미 나에게 주어진 상황을 건강하게 잘 이끌어나가며 공존해야 하지 않을까?

온통 예측 불가능한 일 년을 보내면서 갑자기 대면 수업이 중단되어 대면 실습을 못 하게 되거나 며칠 뒤로 면담을 미루었는데 학생 등교가 중지되어 만날 수 없게 되었을 때 개인적으로 가장 많이 했던 후회는 “어제 할걸….” 이었던 것 같다. 여러 차례의 경험 끝에 깨달은 것은 오늘이 가장 빠른 날이고 적절한 날이었다는 것이다.

다가오는 2021년에는 우리 학생들이 무슨 일을 하든지 오늘이 가장 빠르다는 사실을 마음에 품고, 미루지 않는 규칙적인 생활 습관을 만들기를 바란다.

비록 감염병의 사태가 끝나지 않아 제약이 많지만 주어진 상황 속에서 규칙적인 리듬을 찾는 것을 올해의 주요 목표로 삼는다면 앞으로 펼쳐질 뉴노멀 시대에 안정적으로 안착하여 오히려 성공의 기회를 잡는 주인공이 될 수 있을 것이다.

 

* 인용가능 (단, 인용시 출처 표기 바람) *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Share on Facebook
Facebook
Tweet about this on Twitter
Twitter